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인모 거창군수, 눈부신 ‘노블리스오블리제’..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거창군 장학재단에 기부

기사승인 2020.06.13  14:42:00

공유
default_news_ad1

- 4개월 월급 30%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자진 반납, 정부형ㆍ거창형 재난지원금 전액 90만 원 장학금으로 기부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구인모 거창군수는 지역경제살리기에 동참하기 위해 정부형ㆍ거창형 긴급재난지원금 총 90만 원을 수령해 군내에서 사용하고, 대신에 재난지원금에 해당하는 90만 원을 거창군 장학재단에 기부함에 따라 단체장으로서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였다.

구 군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과 고통을 분담하고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하고자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간 월급 30%를 자진 반납해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기부하고 있다.

아울러, 거창군은 구인모 군수뿐만 아니라 700여 공무원들도 지역 상권을 살리고 경기침체를 회복하는데 동참하기 위해 4개월 급여의 20%를 거창사랑상품권으로 구매해 노블리스오블리제를 실천하고 있다.

특히, 거창군은 대구ㆍ경북 인근 지역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9명이 나왔지만발 빠른 초동대처로 확산을 막았고, 타 지역 학생들에 대한 선제적 검사 진단을 실시하는 등 거창군수의 위기 대응능력이 탁월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경남형에서 제외된 중위소득 100% 초과 거창군민들에게 지원하는 거창형 긴급재난지원금과 피해규모를 따지지 않고 모든 업체에게 100만 원을 지원하는 소상공인 긴급재난지원금 등 거창군만의 4개 분야 27개 사업으로 총 33,850백만 원 규모의 ‘지역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을 지난 3월 30일 발표하고, 추진해 주목을 받았다.

코로나19 위기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한지 2개월이 지난 현재 19개 사업은 추진이 완료됐으며, 나머지 8개 사업은 정상 추진 중에 있다.

거창군은 지난 11일 기준 정부형 29,284가구 중 98%인 28,697가구, 경남형 14,719가구 중 97.5%인 14,356가구, 거창형 10,314가구 중 79.8%인 8,226가구, 소상공인 4,550개 업체 중 98.4%인 4,477개소로 높은 지급률을 보이고 있다.

전국 유일 거창형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자 거창 군민들은 전통시장, 식당, 소규모 마트 등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나눔 의식을 발휘해 지역 상권에 생기가 돌게 했고, 그로인해 지역경제 불씨가 다시 살아나고 있으며 거창 군민으로서의 자부심까지 유감없이 뽐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급 자진 반납과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을 장학금으로 기부해 노블리스오블리제를 실천하고 나선 구인모 거창군수는 “어려움이 있을 때는 도움의 크기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나부터 십시일반 함께 하겠다는 실천의 마음이 중요하다”며, “전화위복이라는 말처럼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더 큰 거창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아 군민이 행복한 거창을 만드는 도화선으로 삼을 것이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거창군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와중에도 그동안 숙련된 위기대응력을 최대한 활용해서 일상생활 방역 및 개인위생수칙 준수에 선제적인 행정력을 집중시킨 결과 심리적 안정감을 정착시켜 놓은 상태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