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창군 치매안심센터, ‘시루 속! 인지 쑥!’ 콩나물 원예치료 시작

기사승인 2020.05.25  13:01:04

공유
default_news_ad1

- 거창군, 치매어르신 기억돋움 콩나물 관찰 일기 쓰기 열풍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거창군(군수 구인모)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치매 예방 교실 대체 수업으로 치매안심마을과 쉼터참여자 150명에게 원예치료 방법의 하나인 콩나물 관찰 일기 쓰기를 5월부터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원예치료는 코로나19로 외출을 삼가고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치매 질환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어 신체적, 생리적, 사회 심리적 증진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기억 돋움 콩나물 관찰 세트를 지원하여 성장 과정을 그림과 글로 표현하는 일기 작성법이다.

이러한 치료 방법은 치매 관리 일선 현장에서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또한, 어르신들이 콩나물을 키우는 것에만 그치지 않고 그 과정을 설명하고 추억을 되새기며 가족들에 대한 그리움을 담아 기록함으로써 성취감과 표현력 증진의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주 1회 이상 치매 전담자가 방문하여 점검하고 공감해주는 방법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림과 함께 표현한 일기 내용에는 “잘 자라는 콩나물의 모습이 마치 우리 인생과 같다”,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콩나물을 보며 내일은 좋은 날이 올 것이라는 희망이 생긴다”는 등 매일 성장하는 콩나물을 보며 삶의 원동력과 코로나 극복의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이어서 구인모 거창군수는 “실내재배가 용이하고 반복적 특성이 있어 누구나 쉽게 키우며 식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콩나물의 장점을 접목하여 지역 내 영세업체인 콩나물 공장과 연계하여 원예치료를 시도하였는데, 어르신들이 너무 행복해하셔서 보람이 크다”고 말했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