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창군, ‘농업인 월급제’ 첫 월급 지급

기사승인 2019.06.21  14:21:10

공유
default_news_ad1

- 237농가, 12억 5천만 원 1차 지급

[매일경남뉴스 최혁열 기자] 거창군은 지난 20일 농업인들의 경영안정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 중인 ‘농업인 월급제’의 첫 월급을 지역농협을 통해 지급했다.

‘농업인 월급제’는 민선7기 구인모 군수의 공약사업으로 농협과 벼 자체수매 약정을 체결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출하할 벼의 예상소득 중 60%를 월별로 나누어 선 지급하고, 농협 자체수매 후 선 지급한 원금을 일괄 상환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는 대상농가가 부담해야 할 선급금에 대한 이자를 군에서 전액 보전해 주는 사업이다.

군은 지난 4월 15일부터 5월 31일까지 벼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최소 70가마 이상 최대 400가마 이하 기준으로 읍․면사무소를 통해 ‘농업인 월급제’ 신청접수를 받았으며, 자격 심사 등 행정절차를 거쳐 237농가(44,933가마/조곡40kg)를 대상자로 확정했다. 확정된 농가에는 이달부터 10월까지 출하약정 물량에 따라 매달 20일에 30만원에서 170만원의 월급이 지역농협을 통해 지급된다.

강국희 농업축산과장은 “농업인 월급제를 첫 도입해 237농가에 12억 5천만 원을 1차 지급함으로써 농업인들이 수확기 이전의 경제적 부담이 줄어 보다 계획적이고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혁열 기자 01193091604@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