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합천박물관 제7회 특별기획전 ‘백암리절터, 마음 비추는 법등만 남아’ 개최

기사승인 2020.10.12  10:27:29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터
[매일경남뉴스] 합천박물관은 2020년 10월 13일부터 12월 13일까지 제7회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기획전은 ‘백암리절터, 마음 비추는 법등만 남아’라는 제목으로 지금은 퇴락해 절터만 남아 있지만 통일신라시대 합천의 대표적인 사찰의 하나로 조선시대 전반기까지 사세를 유지했던 백암리절터 발굴조사 성과를 알리기 위해 준비했다.

백암리절터는 경북 문경 ‘봉암사정진대사원오탑비’와‘삼국유사’, ‘조선왕조실록’등에 백엄사 또는 백암사로 기록되어 있는 사찰로 통일신라시대 선종의 아홉 산문 가운데 하나인 희양산문의 대표 사찰이다.

2005년과 2008년 두 차례의 시굴조사에서는 금동불상과 사리구 조각 등의 불교 유물이 출토되어 유적의 성격을 밝히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했다.

현재 백암리절터에는 보물 제381호로 지정된 백암리 석등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42호 대동사지 석조여래좌상이 남아 있다.

합천박물관에서는 이번 특별기획전을 통해 경남의 어느 지역보다 통일신라시대 큰 사찰이 많았던 찬란한 합천의 불교문화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별도의 개막식은 하지 않는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