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창군의회, 서흥여객 방만한 경영 제동...추경 5억 원 전액 삭감

기사승인 2020.09.21  14:30:07

공유
default_news_ad1

- "무조건적인 혈세 지원 안돼"

[매일경남뉴스 최혁열 기자] 거창군의회가 최근 제251회 임시회에서 집행부가 (주)서흥여객 지원을 위해 상정한 추가경정 예산안 5억1,000만원을 전액 삭감해 주목받고 있다.

거창군은 매년 (주)서흥여객에 대해 농어촌버스의 운영 어려움을 감안, 벽지노선, 비수익노선, 농어촌버스 요금할인, 단일요금제로 인한 손실, 유가보조금, 교통카드 수수료지원, 공용버스구입 등의 명목으로 예산을 지원해 오고 있으며, 올해는 추경 이전까지 23억7,491만원을 지원했다.

서흥여객 운행구역은 거창과 합천 2개 군으로, 올해는 2개 자치단체에서 추경이전 까지 47억여 원을 지원했다.

그런데 서흥여객은 올해 창원의 (주)마창여객이 서흥여객을 인수해 운영하는 과정에서 기존 대표이사의 월급을 323만원에서 720만원으로 인상했고, 이전에 없던 상임이사 직을 만들어 매월 620만원의 보수를 지급하는 등 추가 지출요인이 생겼다.

또한, 전·현 대표진의 다툼으로 인한 변호사·법무사 비용까지 포함하면 총 5억여 원의 추가예산이 소요돼 거창군이 이번 추경에 상정하게 됐다.

이에 대해 군의회 측은 '(주)마창여객이 서흥여객을 인수, 운영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과도한 인건비 상승, 사내 법정다툼 개인 경비까지 혈세로 지원할 수는 없다'며 집행부가 상정한 추경예산을 전액 삭감해 향후 결과가 주목된다.

한편, 서흥여객 운행버스는 거창군 42대, 합천군 27대로 총 69대가 등록돼 있는데, 이중 공영버스는 거창군 34대(80.9%), 합천군 26대(96.2%) 모두 60대로 공영버스 공정률만 86.9%에 달하는데다, 전체 운영비의 80% 가량 예산을 지원해 주고 있어 사실상 준공영제에 가까운 실정이다.

최혁열 기자 01193091604@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