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군의원 소유 땅 부근 다리 건설’ 특혜의혹 언론 보도...해당 군의원 측, ‘전혀 관계없는 일’

기사승인 2020.09.18  17:16:27

공유
default_news_ad1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국민의힘 표주숙 거창군의회 의원 소유 일부 토지에 대한 특혜 의혹을 제기한 언론보도로 민심이 술렁이고 있는 가운데, 18일 오후 표주숙 군의원 측이 해명자료를 내고 반박했다.

지난 17일, 해당 보도에 따르면, 표주숙 군의원은 동생 남편과 함께 거창읍 남상면 내 과수원과 밭 9필지 6,600㎡를 4억 원에 사들였는데, 거창군이 해당 부지 옆에 하천법을 위반한 채 5,000여만 원을 들여 다리를 새로 만들었다. 이 땅은 접근하는 길이 없는 빈 터였지만 다리가 놓이면서 땅값도 2~3배 오르게 됐다.

특히 표주숙 군의원의 남편이 부동산 직원과 함께 토지 소유주를 찾아와 ‘다리와 인접한 도로 건설’을 약속하며 땅 일부를 팔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거창군은 관련 절차를 무시한 채 6개월 만에 다리를 건설, 경찰이 공무원 세 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언론보도에 대해 표주숙 군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아무런 연관이 없는데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표주숙 군의원 측은 “문제가 된 다리와의 사이에는 장 아무 씨 소유 토지가 있어 표주숙 땅 앞다리가 아니며, 장 씨의 요구로 다리를 서쪽으로 80m가량 옮겨 이전 설치했다.”라며 “당초부터 장 씨만을 위한 교량으로, 이설을 한 것뿐이므로 문제가 없다”라고 전했다.

또,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나와 있던 물건이며, 계약 당시 ‘하천 교량 설치와 신규 도로 개설은 행정당국 인허가 절차사항임을 감안, 매수인이 가능 토론 최선을 다한다’고 명시했으나, 이는 중산마을 방향으로 50m 떨어진 곳에 추진하다가 허가가 어려워 포기한 교량과 진입로로 지금 설치된 교량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라며 “정치적으로 음해하기 위해 기획된 제보를 바탕으로 편집한 보도”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표주숙 군의원은 "정치적 경쟁관계에 있는 특정인측의 수차례에 걸친 집요한 고소고발(직권남용)에 의한 사법당국의 수개월에 걸친 조사결과혐의없음 처분 받은 바 있다."며 "갖은 음해에도 불구하고 한점 양심에 부끄러움 없이 당당하게 군민을 위해 봉사자로서의 소임을 다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