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 선대위 출정식 개최‘코로나19로 단출하지만 열기는 뜨거워’

기사승인 2020.03.31  15:43:01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석진 후보 “달빛내륙고속철도 조기건설 추진, 농업소득 향상”약속···“거창이 핑크 혁명의 시발점이 되도록 힘을 합쳐야”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4·15총선 선거일이 보름 앞으로 다가온 31일,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 선대위가 오전 10시, 거창 선거사무소에서 선대위 출정식을 갖고 총선승리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출정식은 코로나 19로 인해 실시하고 있는 사회적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선대위 관계자와 핵심당직자 등 2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단출하게 치루면서도 ‘강석진 후보 필승, 총선압승’의 열기로 가득채운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출정식에서 김수찬 선대위원장은 “무소속을 찍으면 사표가 될 뿐”이라며 “선거일 직후 당선자를 기준으로 원구성이 이루어지므로 미래통합당이 1당이 되어 국회의장을 가져올 수 있도록 강석진 후보를 반드시 당선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홍희 거창군의회 의장은 “우리 모두 일당백의 자세로 열심히 뛰어 강석진 후보를 다시 국회로 보내 재선 국회의원의 힘으로 지역발전과 지역 주민들의 권익신장을 위해서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강석진 후보는 “코로나 19로 인해 대규모 개소식이나 출정식 대신 이렇게 소규모로 진행하게 되었다”며 “이번 선거는 단순히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 심판을 통해 나라를 살리고 우리 지역을 살리는 선거”라며 이번 총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 후보는 “달빛내륙고속철도를 조기 건설하여 거창역을 유치하고 찾아오는 관광, 교육, 문화, 체육, 행복도시를 만들고 국회 농해수위원으로서 법안 발의, 국비 확보 등의 경험을 살려 농업소득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적 소명의식을 갖고 진인사 대천명의 자세로 여러분이 강석진이 되어 대통합 정신으로 수도권, 전국으로까지 승리의 핑크빛이 물들 수 있도록 우리 거창이 핑크혁명의 시발점이 되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강석진 후보 선대위는 이날 오후 2시 합천, 4월 1일 오전 10시 산청, 오후 2시 함양 순으로 선대위 출정식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