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창군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역 유치 총력

기사승인 2019.09.18  15:03:59

공유
default_news_ad1

- 거창군청에서 해인사역 역사유치 추진위원회 간담회 개최

[매일경남뉴스 최혁열 기자] 거창군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유치추진위원회는 18일 군청 상황실에서 해인사 IC 부근 (가칭)해인사역 역사유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해인사역 유치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구인모 거창군수와 이홍희 거창군의회 의장 및 안철우 아림예술제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의 참석한 가운데 그간 추진상황과 추진위원회의 향후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인모 공동추진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 5월 발대식을 갖고 출범한 해인사역 유치 공동추진위원회가 가을의 결실을 맺듯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야 하는 시점인 만큼 군민들과 함께하는 유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거창군에 따르면 인근 유치를 희망하는 역사보다 해인사 IC 부근에 역사가 만들어 지게 되면 경제적인 측면에서 효율성이 가장 높고 이용객 측면에서도 수혜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이다.

지리적으로는 김천역과 진주역간 중간지점이며, 또한 문화ㆍ관광적인 측면에서 세계문화유산 8만대장경과 수많은 국보와 보물이 있는 해인사와 가장 인접해 있어 지역민들의 편의시설에 국한되지 않고 외국인과 수도권의 관광객 유치를 위한 시설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해인사 IC 부근 역사 유치는 거창군 향후 100년을 내다보는 승강기 산업을 비롯한 기업유치, 거창창포원 활성화, 항노화힐링랜드, 빼재 산림레포츠파크 조성 등 주요사업이 그 빛을 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혁열 기자 01193091604@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