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상면, 추석명절 전후 취약·위기가구 긴급 점검 실시

기사승인 2019.09.10  20:27:40

공유
default_news_ad1

[매일경남뉴스 최혁열 기자] 거창군 주상면(면장 장시방)은 추석명절을 전후로 고독·소외감이 한층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관내 어려운 가구의 잠재적 위기상황을 조기 발견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취약·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및 점검을 오는 20일까지 실시한다.

점검 조사대상은 소득 및 재산이 없거나 소득인정액이 최저기준 이하인 가구를 대상으로 주상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성연철, 장시방)와 행복복지팀이 가가호호 방문해 생활의 어려운 점을 청취하고 현장 점검 후 공적급여, 민간서비스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계 할 예정이다.

특히, 추석 연휴 중에도 마을별로 구성된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활용해 취약·위기가구의 동향을 파악하고,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로부터 발굴된 복지사각지대 신고 건에 대해서도 추가지원 필요성 확인 및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주상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성연철 민간위원장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촘촘하게 민간복지안전망을 구축하여 관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앞장 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혁열 기자 01193091604@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