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북상면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면민체육대회 및 어울림 한마당 축제

기사승인 2019.08.15  17:11:50

공유
default_news_ad1

- 만세 삼창으로 광복 74주년을 기념하고 어울림한마당으로 면민 화합 도모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북상면체육회(회장 임영익)는 8월15일 광복절을 맞아 북상초등학교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을 갖고 북상면민 체육대회 및 어울림한마당 축제를 개최했다.

북상면체육회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하고 일제 강점기에서 벗어나 주권을 되찾기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얼을 기리고 면민 화합과 단결을 도모하고 애국심을 고취시켜 국가를 발전시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조상들의 숭고한 뜻을 계승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구인모 군수를 비롯해 강석진 국회의원, 강철우·김일수 도의원과 김종두·심재수·김태경 군의원, 조선제 거창군산림조합장, 전병열 수승대조합장, 임만길 경남은행 거창지점장, 신성범 전국회의원, 북상면 단체장 및 출향인과 면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해 제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하고 면민체육대회 및 어울림한마당 축제를 빛냈다.

농촌인구 감소 및 노령화로 체육대회 규모는 줄고 있지만 북상면에서는 일제강점기의 역사적 아픔을 상기하고 광복의 기쁨을 기리는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거창군에서는 민간 주도 광복절 기념행사로는 유일하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그 의미가 남다른 이번 광복절 기념식을 다른 해와는 달리 조국의 광복을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고 독립운동을 하다가 산화해 가신 선열들의 얼을 되살려 자주독립국가로서의 주권을 소중하게 지켜나가야 한다는 결의를 다지는 결연한 뜻을 담아 만세삼창을 힘차게 외쳤다.

임영익 체육회장은 “해마다 개최하는 뜻깊고 유서 깊은 북상면민체육대회를 통해 면민화합을 이루어 북상면 발전에 버팀목이 되고 어울림한마당축제를 통해 행복함을 이어가는 유익한 하루가 되길 바란다”며 “면민체육대회를 광복절 기념행사를 민간 주도로 추진하는 곳은 전국적으로도 유래를 찾기 힘들며, 이 행사가 면민과 재외향우가 화합하는 기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행사에 참석한 구인모 군수는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광복절은 그 의미가 남다르다. 우리민족의 아픈 역사를 단절하고 광복의 희망을 안겨주기 위해 목숨도 아끼지 않았던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애국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한마음이 되자”며 “뜻깊은 날을 맞아 면민화합을 위한 체육대회 및 어울림마당 축제를 가지게 됨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년 동안 거창군정을 추진하면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지만 부족한 점도 많았고 보완해야 할 것들도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군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고 박수를 보내며 성원해주신 북상면민에게 감사드리고 오늘 이 행사가 면민 간 소통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애향심에 가득 찬 출향인들과 독지가들의 발전기금 기부와 생활필수품, 농자재 등 기탁이 쇄도해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경품추첨을 통해 모든 면민들이 크고 작은 선물을 골고루 나눠 가지는 나눔의 정까지 선보이며 훈훈함을 선사해 뜨거운 폭염의 시름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