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경수 지사 “일본 수출규제, 산업생태계 진화 기회로 만들자”

기사승인 2019.08.13  13:23:38

공유
default_news_ad1

- - 중소기업 기술개발 정부 지원과 대․중소기업 간 상생 노력 필요 - 재료연구소 연구원 승격, 정부 공감대… 법안 통과 노력 최선 - 상호 존중과 배려하는 공공기관 조직문화 만들어야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에 대해 “우리의 산업생태계가 진화하는 기회로 만들자”고 말했다.

김경수 지사는 지난 12일(월)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월간 전략회의>에서 “이번 기회가 대한민국 제조업, 특히 산업생태계의 근본적인 재편, 업그레이드를 통해 진화하는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에는 일본과의 문제지만, 국제적으로 협업과 분업이 강화될수록 위험도 함께 높아져 앞으로 어떤 나라와 어떤 상황에 놓일지 모르는 일”이라며 “도내 제조업 중 42%가 소재부품기업인데 위기상황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특히 산업생태계 재편에 있어 대-중소기업 간 상생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과 함께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상생구조가 중요하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동남권 전체의 R&D체계를 혁신해나가는 핵심기관인 (한국기계연구원 부설) 재료연구소의 ‘연구원 승격’이 신속히 이루어져야 한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장․차관을 비롯한 핵심관계자와 승격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연구원 승격이 법 개정 사항인 만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기위) 위원장과 양당 간사, 법안심사소위원회 위원들의 동의 뜻을 확인했다며 이번 정기 국회에서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서울본부와 관련 부서의 적극적인 노력을 지시했다.

김 지사는 경남을 포함한 동남권, 나아가서는 대구․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교육이 경남의 미래, 동남권의 미래’라는 관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SK하이닉스 유치전을 보더라도 지역이 수도권과 경쟁할 때 R&D 전문 인력의 부족문제가 대두 된다”며 “현재 추진 중인 도교육청과의 ‘통합교육․행정체계’ 및 지역 대학․산업계와의 ‘R&D혁신체계’ 구축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전날(11일) 발표된 ‘부산항 제2신항(창원시 진해구) 조성’ 정부계획 공식 반영 소식을 언급하며 “경남에 13조 6천억 원이 투입되고, 지역 건설업 경기에 약 5조 원의 효과, 도내 제조업체들의 물류비용 절감과 함께 장기적으로는 동북아의 물류허브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유명을 달리한 직원의 사고와 관련해 “도지사로서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공공기관의 조직문화 속에서 그동안 둔감했던 언어폭력, 직장 내 괴롭힘은 이제는 반드시 근절되어야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조직문화를 확립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2일 유족을 찾아 사과와 위로를 전했다.

이밖에도 김 지사는 오는 10월 시범사업지가 발표되는 ‘자치경찰제’ 준비, 이번 달 확정되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의 국비 확보 노력,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철저 등을 주문하며 모두발언을 마무리했다.

이날 회의에는 ‘사회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공조달 혁신방안’에 대한 참석자들의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김 지사는 마무리발언에서 “조달청이 조달 과정에서 사회적가치가 반영될 수 있는 여러 기준을 수차례 발표한 만큼 법과 제도 개선 전이라도 도 차원에서 먼저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게끔 해 달라”고 지시했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