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남도, 거창군에서 소나무재선충병 신규 발생소나무 3그루 감염, 도내 15개 시군으로 확산

기사승인 2015.09.01  13:05:52

공유
default_news_ad1

경남도는 거창군 남하면 양항리 산110-1번지에서 소나무 3그루가 재선충병에 감염되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이번 발생은 자연적 확산보다는 감염목 이동 등 인위적 확산일 가능성이 높아 국립산림과학원과 경남도 산림환경연구원 합동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 기존 발생지역(진주, 의령, 창녕)과 40km 가량 떨어짐.

도에서는 산림청, 거창군과 관계기관 9월 1일 긴급 현장대책회의를 갖고, 발생지역(0.5ha) 소나무에 대하여는 9월 30일까지 소구역 모두베기 실시, 전량 파쇄·소각 등 방제조치를 할 계획이다.

도는 긴급방제대책으로 발생구역 5ha를 입산통제구역으로 지정하여 통제하고, 반경 3km이내 지역에 대하여는 항공 및 정밀지상예찰을 실시하며, 고사한 소나무는 전량 검경확인한다.

또한 발생지역 인근 반경 2km이내 속하는 마을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특별법』규정에 따라 9월 1일부터 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되어 소나무류(소나무?해송?잣나무)의 이동이 전면 제한되지만, 조경수목에 대하여는 산림환경연구원에 미감염 확인증을 발급받아 제한적으로 이동할 수 있다.

경남도의 재선충 피해목은 2015년 8월말 현재 매개충 우화기인 5월부터 8월까지 2만 8천본이 발생하여, 전년 10만 5천본 대비 27% 수준으로 대폭 감소하였다.

한편, 재선충병은 1988년 부산에서 최초 발생하여 전국 13개 시·도에 확산되었으며, 도내에는 거창군 발생으로 감염지역이 14개 시군에서 15개 시군으로 확산되었다.

매일경남뉴스 webmaster@mgenews1.com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